강원랜드

강원랜드

어릴 적에 시골에서 첫사랑의 여자 아이와 신사의 경내에서 놀고 있던 꿈이다.
그 만큼이라면 그리운 꿈으로 끝나지만, 확실히 같은 아이일텐데 장면이 바뀔 때마다 다른 성격을 하고 있었다.
그 아이의 이름도 생각해 낼 수 없지만, 이런 꿈을 꾼 것은 아리사나 룰에 안아 지치고 있었기 때문에일까인가.
「그러니까, 그 리바만은 허락할 수 없는 매달고 있어」

이상한 말을 외치면서 일어나는 아리사. 조금 전부터 치알의 소리가 대단했다. 게다가 잡고 있는 팔에 츠메가 서 있어 아프다. 데미지를 지기 전에 회복하기 위해(때문에), 붉어지고 있을 뿐이므로 방치해 있었지만, 아픈 물건은 아프다.
「안녕, 아리사」
「오하요우?와타시하 있어 , 당신하다-응」
「아까운, 마지막이 빗나가고다」

나의 대답에 따끈따끈 두드리는 모습을 하는 아리사이지만, 그 눈매에는 눈물의 자국이 있다. 어떤 꿈을 꾸고 있던 것이든지.
룰도 잔 채로이지만, 역시 눈물의 자국이 있다. 시선을 내리면(자) 배 위에서 자고 있는 포치와 타마도 둥글게 되어 「추운 것은 이야~」 「시장한 것은 싫습니다」든지 시달리고 있다.
아무래도, 모두 나쁜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아서, 차례로 코를 타지 않아로 일으킨다.
「주인님?좋았다!」
「안녕∼?, 따뜻합니다」

「안녕인 것입니다. 밥의 준비의 시간인 것입니다」
3명 모두 아직 잠에 취하고 있는지, 졸린 것 같은 눈인 채 얼굴을 가슴이나 어깨에 칠해 온다. 룰의 이런 모습은 레어다. 평상시라면 편승 해 와야할 아리사도, 얼굴을 씻으러 가 버렸다.
가위에서도 나왔는지라고 생각해 검색해 보았지만, 특히 아무것도 없었다. 만약 가위라면 먼저 위기감지가 일할 것이다.
미아나 리자도 고향의 꿈을 꾸고 있었다고 했다. 나나는 특별히 꿈을 꾸지 않았다고 한다. 전기양 되지 않는 마법양이라든지는 보지 않았던 것일까.
그 날은, 예상대로 어떤 습격도 없는 실로 평화로운 하루였다.

다만, 포치와 타마가 함부로 측에 와, 얼굴을 칠해 오므로, 이동중의 공작을 할 수 없었다. 불안한 듯했기 때문에, 오늘은 하루, 포치나 타마와 카드나 엉덩이 새로 놀았다.
한가한 것 같았기 때문에 하유나 부부도 유혹해 보았지만, 옷산이 무엇인가 단지에 감의 것인지, 쓸데없이 까불며 떠들고 있었다. 하유나씨의 그윽함을 달여 마셨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