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카지노

더킹카지노

식후에 하유나씨가, 갓난아기에게 수유를 시작했으므로 나나를 따라 마차에 들어간다. 나나는 수유를 보았다고 했지만, 내가 부끄럽기 때문에 데려 갔다.
지금 나나에 마력 보충해 두자.

「마스터」
「뭐야 있고?」
「 나도 유생체에 젖가슴을 들고 싶습니다」
「이 아닐 것이다?」

마력 공급하고 있는 저쪽 편으로, 나나가 자신의 유방을 손대고 있는 것이 보인다. 으응, 큰데.
자식을 낳으면 나온다 라는 이야기이지만, 원래 홈크루스의 나나를 자식을 낳을 수 있는지 모른다.
「어떻게 하면 나옵니까?」
마력의 공급이 끝난 나나가, 그런 질문을 하면서 되돌아 보고 온다.

이것은, 좋은 것이다.
무심코, 거기에 손이 성장하지만, 뒤로부터 스판과 얻어맞아 접하지 않았다.
「, 어떻게 하고 있어, 둘만으로!」
「불결」
아리사와 미아의 2명이다. 그렇다 치더라도 아리사는 어느새, 하리센은 만들었을 것이다.
「무엇은 마력 공급뿐이야」

「등」
「그래요, 마력 공급은 등은 정해지고 있지」
「물론, 등으로 하고 있었던은 정말. 나나가 갑자기 뒤돌아 보았어」
「그래?」
「정말?」

「네, 긍정합니다. 젖가슴이 나오도록(듯이)해 주었으면 하면 마스터에 의뢰하고 있었습니다」
「정좌」
「응」
솔직하게 정좌하면서 반론하지만, 좀처럼 석방되지 않았다. 도중 , 나의 시선이, 노출 인 채의 나나의 일부에 가고 있던 것을 깨닫아졌기 때문에일지도 모른다.

위험하게 아리사나 미아의 가슴을, 풍부한 가슴을 위해서(때문에) 비비는 일을 승낙 당하고 걸쳤지만, 어떻게든 회피했다. 위험한, 위험하다. 이것이라면 와가하이 군과 싸우고 있는 것이 좋다.
간신히 아리사들로부터 해방된 나는, 부부 곳으로 돌아오고 있었다. 수유도 끝난 것 같다.
도적의 아지트에 있을 때는, 갓난아기의 울음 소리가 번거롭기 때문에와 지하실에 갇히고 있던 것 같다.
잡담하고 있는 곳에 룰이 3 인분의 차를 가지고 와 주었다. 평소의 파랑 홍차가 아니고, 코우소우차다. 룰의 이야기라면 파랑 홍차는 모체라고 하는지, 모유를 마시는 갓난아기에게 좋지 않다고 한다.

나나 하유나씨는, 룰에 예를 말하면서 컵을 받고 있었지만, 옷산은 예도 말하지 않고 받아, 게다가 「뭐야 술이 아닌 것인지?와인 없을까?엘이라도 좋지만」이라고 (듣)묻고 있었다. |객실 승무원《캐빈·어텐던트》에게 관련되는 술주정꾼 아버지같다. 아무도 마시는 인간이 없기 때문에 없다고 전한다고 낙담하고 있었다.
「그렇다 치더라도, 이 영내는, 도적이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