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카라

바카라

룰까지 반대측에서 곁잠 해 「원, 나도 감시」(이)라고 씹어 기색에

주장하고 있었으므로, 강의 글자가 되어 자는 일로 했다.

빨리 5년 정도 지나지 않을까.

예상을 말해 의미로 배반해,

아리사는 이상한 장난을 하는 일도 없게 자 버렸다.

언제나 이러하면 얼마에서도 곁잠 정도 해 주는데.

자기 전에, 일과의 마족의 위치 체크를 한다.

변함 없이, 성과 숲의 도적의 사이를 우로우로로 하고 있는 것 같아가,

때때로,|분체《스플리터-》라고 하는 레벨 1의 존재를 낳아 시내를 휘청휘청 시키고 있다.

전에 하룻밤 감시해 보았지만, 특히 사람을 죽여 돌고 있다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아마 정보수집하기 위한 분신이겠지.

그 밖에도 영내에 눈에 띈 움직임이 있다.

무노시 근린의 도적들이, 시의 옆의 숲에 있는 대도적단에 합류하고 있는 것 같다. 가까이의 마을로부터 탈주한 농노라든지도 상당히 섞이고 있어, 지금은 500명을 넘는 집단이 되어 있다. 이동중의 소집단도 합류하면(자) 최종적으로 700명정도 될 것 같다. 혁명에서도 일어나는 것일까.
한층 더 북서측의 방향–현재 위치로부터 무노시에의 연장 방향으로부터 약간 오른쪽 가까이의 방향이다–로부터 데미 고블린의 집단이 영내에 들어 오고 있다. 어제 밤은 50 마리 정도였던 것이, 지금은 천 마리 가까운, 게다가 대열이 중단되지 않고 영외로 계속되고 있다.
그렇다 치더라도 데미가 붙어 있는 것은 고블린의 아종이라든지 무엇일까인가. 아인이 아니고 마귀범위인 것이 다소 의외였다. 아직 실물을 본 일이 없기 때문에, 한 번 보고 싶다.

그리고는 오크도 본 것 없지만, 여기의 세계의 이야기에, 악역으로 나와 있었기 때문에 반드시 실재할까.
낮의 기사 에랄이 찾고 있던 인물이지만, 아마 남작의 차녀는 아닐까 생각한다. 왜냐하면, 대도도적의 거점에 이르러 하기 때문이다. 독차지해져 인질로 되고 있을지도 모른다. 부모의 인과가 아이에게는 녀석인 것일까.
도적들이 이동한 덕분으로 내일은 평화로운 것 같다. 불필요한 수고가 줄어들 것 같고, 모레의 오전중에는 무노시에 간신히 도착할 수 있을 것 같다.
보통의 조사를 끝마쳐 잠을 뒤따른다.
이상한 꿈을 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