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카지노

칼의 몸체가 외로웠기 때문에, 금박 위에도|청액《블루》로 당초 무늬를 조금 들어갈 수 있어 보자.
마력을 통하면(자) 금빛의 목성검에 푸른 빛이 떠올라, 반짝반짝 깨끗하다. 특히 근원의 장미의 빛나는 방법이 좋다.
「주인님, 멋집니다」

「원∼뭐소레, 벼락 부자가 울어 기쁨 그런 장식이군요」
확실히, 금인가 지났는지. 목마검은 은빛으로 하자.
그런데, 검증이 끝나 깨끗이 했으므로, 겸하고 나서 만들고 싶었던 마법 도구의 시작을 시작한다. 설계는 이동중의 한가한 때에 끝마쳐 있다. 샘플이 몇도 있었으므로, 그 안으로부터 간단한 것을 조합했을 뿐의 것이다.

우선, 오늘의 낮에 만들어 둔 동화를 두드려 잡아늘인 매우 얇은 동판에 발열하는 타입의|마액《리키드》로 패턴을 그린다.
다음에 나무를 깎아, 주먹의 반만한 크기의 프로펠라를 만든다.

프로펠라의 중심으로 구멍을 뚫어 축을 넣어, 마력을 통하면(자) 회전하도록(듯이)|마도회로《서킷》을 구성한다.
회전시키기 위한|마도회로《서킷》의 샘플이 생각외 간단한 것 같았다 것으로, 전에 산 마력 팽이를 분해해 보았다. 예상대로|마액《리키드》의 사용량도 적고, 단순한 회로였다. 대체로 원가는 은화 1매 정도였다 같다.

일전에부터 간단하게 만들고 있었지만, 보급율로부터 생각해 마법 도구를 만들 수 있는 인간은, 생각했던 것보다도 희소인지도 모른다.
완성한 파츠를 통에 짜넣어 가, 마지막에 손잡이를 붙인다.
「설마!」
「그렇게, 머리카락을 씻은 후에 갖고 싶어지는 아레다」

시운전은 아리사에 맡긴다. 마력을 따르면(자) 프로펠라가 회전해, 발열판이 낳은 열을 공기와 함께 흘린다.
「설마, 여기로 드라이어를 사용할 수 있는 날이 온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어요」
|이세계《여기》일거라고, 편리한 것은 갖고 싶지요.

이제 추워졌고, 다음은 난방 설비일까. 차가운 물로 세탁의 것이라든지 세탁등으로, 룰의 손이 아카기레 하기 전에, 약탕기에서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지도 모르다.
꿈이 퍼지는군.

사트입니다. 꿈은 뇌가 기억의 정리를 하고 있을 때의 단편을 보고 있다고 (들)물은 일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사회인이 되고 나서는 수면 시간의 짧은 생활을 하고 있는 탓인지 꿈은 보지 않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왔으므로 포치들과 야경을 바뀐다. 아리사가 「밤의 산책을 하지 않기 위한 감시야」라고 말해 옆에 따라 잠 하러 왔다. 평상시라면 배제하지만, 오늘은 옷산과의 교섭을 능숙하게 진행해 주었고, 포상이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끔 씩은 좋을 것이다.
물론 성적인 장난을 하면(자) 묶어 나무로부터 매달면(자), 위협해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