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카지노

퍼스트카지노

「사실이구나, 그 무리에게 잡히기 전에도 몇번인가 조우했어. 그 때는 상대의 인원수가 적었기 때문에 싸우기 전에 도망친 것 같다」
역시 보이는 곳(중)에 용병이 있으면(자), 전투 그 것을 피하고 의 것인지.
「거기에 양도 하는 마을사람이, 이상할 만큼(정도) 많아서 놀랐어요」
「흉작이라면, 양도 하다는 보통이겠지?」

「그것이 흉작이 아니었다고 해요」
원인이 무노 남작의 딸(아가씨)의 시집가기한 것같은 일을 이야기했지만, 옷산은 예상외의 감상을 말해 왔다.
「에∼, 그 꿈꾸기 십상인 소르나가 결혼하는 것인가. 상대는 어디의 귀족이야 있고. 하트코전의 곳으로부터 신부를 받자는 강직한 이야기다」
「상대는 용사 같다고 해요」

그것을 (들)물은 옷산은, 무엇이 재미있는 것인지 시트 위에서 배를 움켜 쥐어 웃음거리하고 있다.
그렇다 치더라도, 남작이라고 해도 영주의 딸(아가씨)와 인연을 연결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귀족은, 얼마에서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강의라고 하는 의미를 (들)물어 보고 싶지만, 주제로부터 빗나가기 때문에 스르 하자.
하유나씨가 공기를 읽어 옷산을 즐길 수 있어 준다. 그녀는, 어디가 좋아서 이 사람과 결혼했을 것이다.
「당신, 무엇이 그렇게 재미있는거야?웃고만은 알지 않아요」

「후~, 후~, 아니, 하트코전의 용사를 좋아하는 사람은 유명하지만, 설마 정말로 딸(아가씨)를 용사의 신부로 한다고는. 자주(잘) 사가 제국과 의를 연결할 수 있었던 것이다」
「남작님은, 용사님을 좋아합니까?」
「아, 용사의 이야기의 책 따위를 수집 하는 것이 취미야. 무노시에도 용사의 상연 목록을 시키기 위한 극장을, 일부러 만들었다고 상인들의 소문으로 (들)물었어」

과연, 그 용사를 좋아하는 사람이 이용되었는가.
「 실은, 장사로 토시키를 얻은 왕족에게, 사가 제국의 용사님에게 직접 만났다고 하는 (분)편이 있습니다만, 그 쪽이|말씀하셔《말씀하신》용모나 특징과 남작님의 식객으로서 체재하고 있는 용사전의 그것이 일치하지 않는 것이에요」
「편?그러면 사트전은, 하트코전이 사기꾼에 속고 있다고 하나?」

「거기까지는 말하지 않아요. 마왕의 계절이 가까운 이 시기에, 용사님이 마왕 토벌 이외의 이유로써 사가 제국을 떨어진다고도 생각되지 않습니다. 거기에 세이류시에서도 은가면경이라든가 하는 용사나무가|항《거리》를 시끄럽게 하고 있었습니다. 남작님도 피해를 받지 않아서 걱정입니다」
걱정이다니 조각도 하고 있지 않지만, 이런 식으로 좋을 것이다.
그리고는 마족의 이야기를 적당하게 포함시킬까.